세상의 기독교인. 무엇이 문제인가?

Posted by 안녕이야기
2010.12.19 10:08 EDITORIAL/사회 :: Current Issues
이 글은, 잉태되었을때부터 교회에 드나들며 약 1100번의 일요일중 넉넉잡아 30번 정도밖에 교회에 빠진적이 없는 전형적인 기독교인이 쓴 글임을 미리 밝히는 바이다.

오늘날 한국 사회에서 기독교의 입지는 그리 달갑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심지어 기독교인들을 풍자하는 “개독교” 라는 비속어까지 생겨났다. 세상속의 기독교인, 도대체 무엇이 문제인가?

먼저 생각해볼 것은 기독교라는 종교의 특징이다. 기독교인들은,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이라 믿는다. 그렇기때문에, 성경에서 보여지는 하나님의 명령, 지침들을 따라 사는것이 당연하다 생각한다. 성경에는 실로 많은 지침들이 존재한다. 대표적인 것들에는, “원수를 사랑하라,” “쉬지말고 기도하라,” “항상 기뻐해라” 같은 다소 어려워 보이는 것들도 있는가 하면, “도둑질하지 말아라,” “간음하지 말아라” 등과 같은 도덕적인 덕목과 상당히 일치하는 지침들도 있다. 그러나 성경에서 말하는 최대의 명령을 요약하자면 “사랑” 이라 표현할수있을것이다. 마태복음 26장 36~40절을 살펴보면, 한 청년이 등장해서, 예수님께 질문한다. “선생님, 율법중 어느 것이 가장 중요합니까?” 예수님께서 대답하신다, “목숨을 다해 하나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흠, 뭔가 상당히 인류사회에 도움이 될만한 교리인듯 싶다. 2005년 기준에서, 한국 기독교인 인구는 약 900만명을 육박한다. 만일 이 많은 기독교인들이, 이웃을 자기 몸처럼 사랑하고, 도둑질을 안하고, 간음을 하지 않고, 원수를 사랑했다면, 분명 한국 사회는 사랑과 평화가 넘치는 사회가 되었을 터이고, 기독교인들과 교회는 바로 그런 사회를 구축한 일등공신으로 치부받아 마땅할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이것이 나약한 허상이라는것을 보여준다. 기독교 관련 비리, 성추행 문제, 권력 싸움같은것들이 바로 현실인것이다. 사람들의 죄를 위해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를 앞장서서 믿는다는 교회의 리더들이 이토록 혐오스럽고 이기적인 사건들에 연루되는 뉴스들 접할때마다 참으로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그렇다면, 도대체 이런 현상은 어떻게 설명될수있을까?

출처: 오마이뉴스

필자의 생각은 이렇다. 바로 너무나 많은 요즘 기독교인들이 세상속에 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무슨 말이냐, 당연한 말 아니냐, 기독교인들은 세상에서 살지 말라는 법 있냐, 기독교인들은 뭐 대한민국 시민 아니냐, 라고 반론하는 사람들도 있으리라 생각된다. 기독교인들 역시 이 세상에서 살 자격이 충분이 있다. 허나 세상에 목적을 두고 살지는 말자는 것이다. 근본적으로 전지전능한 하나님의 존재를 “믿고,” 천국이라는 영원한 기쁨이 있는 곳을 “믿는”다면, 그 곳에 목적을 두고, 세상에서 요구하는, 또 나의 사욕을 위해서 사는것이 아닌 하나님의 뜻을 위해 사는것에 목적을 두는것이 기독교인들의 당연한 논리라 생각이 된다. 마치 마시멜로 이야기를 떠올리게 한다. 만약 내가 10분후에 햄버거를 먹을수있는 확실한 믿음이 있다면, 그 햄버거를 먹는데 방해요소가 되는 마시멜로를 먹지 않을것이다. 동일한 맥락에서, 만일 내가 천국에 간다는 확고한 믿음이 있다면, 거기에 도달하는데 방해요소로 작용할만한 세상에서의 사리사욕에 마음을 두지 않을것이다.

다소 원론적이고 이상적인 발언이라 생각하는 사람 있을줄 안다. 동의한다. 그러나 그만큼 기독교인이 된다는것은 어려운것이라는것을 강조하고 싶다. 동시에, 그것이 기독교에서, 예수님이, 하나님이 기독교인들에게 요구하는 기준이라고 생각한다. 진심으로 자신의 사리사욕을 내려놓고, 세상에서 바라보는 시선들에 개의치 않고, 당장 나의 입고 먹을것을 걱정하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행할수있는 강인한 “믿음” 이라는것이 필수불가결적으로 요구 되는것이다. 이 세상에서 누리고 싶은 부귀 영화 다 누리고 죽은 후에도 영원토록 편하게 살겠다는 것은 다분히 이기적이고 기독교 교리에 있어서 모순적인 사고일것이다. 아니, 정정하자면 불가능 하지는 않을것이다. 그러나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는것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 만큼 어렵다고 예수님은 말씀하신다. 그만큼 돈과 명예와 지위를 다 유지하면서 순수하고 신실한 믿음을 유지하는것이 어렵다는 말씀일 것이다.

그럼 기독교인들은 공부 다 포기하고 교회에서 기도만 하며 살아야 합니까, 같은 질문이 떠오를 법 하다. 동시에, 성공하고 돈많이 벌고 좋은 직장있으면 기독교의 고난의 길과 모순되나요, 기독교인들은 그럼 전부다 가난하고 미약해야됩니까, 라는 물음도 던져볼만 하다. 그에 대한 개인적은 생각은, “하나님이 명령하시면” 이다. 어떻게 보면 간단한 것이다. 전능자, 구세주로 믿는 하나님이 시키는 일을 하면 되는것이다. 공부하라 그러면 하고, 오지에 가서 선교하라 그러면 하고, 돈을 벌라 그러면 벌고. 여기서 중요한 것은, 뭔가 신실한 믿음이 있어보일것같은 행위들을 그냥 하는거랑, 진정으로 하나님이 원하시는것이 무엇인지 알고 그것을 하는것이랑은 판이한 차이가 있다는점이다. 동기와 마음의 문제지, 보여지는 겉모습의 문제가 아니라는것이다. 문제는 그걸 도대체 어떻게 알수있냐는 것이다. 필자는 모른다. 허나, 앞서 말한 “강인한 믿음” 이 있는 사람이라면 아마 알수있으리라 생각된다. 하나님이 용역깡패들을 고용해서 다른사람들을 위협하라고 했다, 같은 말은 그냥 터무니 없는 합리화에 불과하다. 왜냐하면 기독교에는 최소한의 원칙들이 존재한다. 그것은 바로 하나님의 말씀으로 여겨지는 성경이고, 그 성경에는 서로 사랑하라는 말이 자주 등장하기 때문이다. 여태까지 묘사된 기독교인들의 모습은 굉장히 엄격하고 힘들어 보인다. 아무나 할수있을것같지가 않다. 현실사회에 살면서, 사회와 모순되고 반대되는 생활을 하며, 때에 따라선 욕을 먹고 미쳤다는 소리까지 들어야 할수도 있다. 더 나아가선,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선교지에서 순교하는 사례까지도 있다.저들은 도대체 어떻게 안락한 자신들의 삶을 내려놓고, 복음을 전파하는 일에 목숨을 내놓을수가 있었을까? 바로 세상에 목적을 두지 않았기 때문일것이다. 그렇다, 그들은 더 나은 하나님의 나라에 목적을 두었고, 그렇기 때문에 이 세상에서의 삶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을 하는것, 그 이상의 의미가 없었던것이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과 확신이 또렷하다면, 지극히 자연스러운 신앙의 표현일것이다.

요즘 기독교 사회는 어떤가. 교회, 사역자 포화상태라는 말이 나올정도다. 65%의 신학졸업생들이 구직이 안된다고 한다. 한국 교회에 자리가 모자라 넘칠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좁은문” 을 걸어갈 굳은 의지가 있을지 사실 의구심이 든다. 저들중엔 필경, “굶어가며 신학 공부했으니 좋은 교회 들어가서 봉급 받으며 편하게 사역해야겠다” 라는 심리를 가진 사람이 있을줄 안다. 동기가 벌써 빗나가 버린것이다.

세상 사람들이 기독교인들을 비난할때 가장 많이 꼽는 이유중 한가지가 바로 “위선” 이다. 필자가 서두에서 언급했던 맥락과 비슷하다고 본다. 사랑을 전해야 하는 교회 사역자들이 사회 악의 주범으로 둔갑하는 이런 모습들에 세상사람들이 극심한 혐오감을 느낀다고 생각한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기독교에 대한 신뢰도는 17%에 머물러있다. 그 이유로는 “사회적 신뢰도가 약하고, 사회적 참여가 부족하다”라고 지적되어 있는데, 이 역시 일주일에 몇억씩 헌금을 걷어들이는 대형교회들이 자기 몸집이나 부풀리는데 분주한 모습을 반영한 얘기일것이다. 각종 비리, 성추행, 싸움과 권력다툼이 교회라는 장소안에서 팽배해 있으니 당연한 비판일수도 있다. 허나 이런 사람들에 의해 근본적인 기독교 자체가 통째로 비난받는것은 상당히 안타까운 일이다. 왜냐하면 저런 일들은 말 그대로 "개독"의 소행이지, "기독교인"들의 소행이 아니기 때문이다. 정말 하나님의 뜻을 헤아리고, “이웃을 자기 몸처럼 사랑하라” 는 하나님의 뜻에 목적을 둔 참된 기독교인들은 아마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 확신한다.

강명관 선교사는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가족과 함께 아마존 정글로 들어갔다. 말은 있어도 문자가 없는 아마존 바나와 부족을 위해 문자를 만들기 위해서다. 사진은 영화 "소명"의 한 장면.

어떻게 세상에 목숨을 내놓을정도의 각오가 되있는 사람만 예수님을 믿을수있느냐고 할수있겠다. 아니다, 오히려 복음을 듣고 싶고, 예수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그 누구나 교회에 올수 있다고 본다. 또, 교회라는 구조에는 다른 여러가지 요소들이 많고, 그것들을 유지하기 위해 수반되어지는 사람들도 요구된다라는 사람도 있을것이다. 행정요원들, 음악연주자들, 건축가, 회계사, 청년, 유아, 장년, 등등 이 모든 사람들이 한데 모여서 하나님을 찬양하고 믿음생활하는것이 교회의 모습, 이라고 할수도 있겠다. 또한 예배도 드리고, 소그룹으로 나누어져서 성경공부도 나누고, 평일에도 만나서 카페에 가서 커피도 한잔 하고, 악기도 배우고 가르쳐주고, 같이 운동도 하는 이 모든 모습역시도 친교의 한 모습이자 교회에서 지향하는 믿음의 모습중 하나라고 할수도 있겠다. 그러나 빨리 예배끝나기만을 기다린담에 재밌는 사람들 모아서 카페가서 수다떨며 시간보내놓고 자랑스럽게 기독교인이라고 자칭하기엔 조금 무리가 있다는것이다. 안믿는 사람들도 1시간 예배 참을성있게 앉아있다가 카페가서 얘기할수있다. (마음에 드는 여성이 있다면.) 사람들이 교회에 발을 들여놓기 쉽게 장치들을 만드는것 좋지만, 그렇게 입문을 한 후에 동반되는 참된 기독교인이 되는 과정은 훨씬 험난하고 고난의 여정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필자는 "참된 기독교인" 과 "개독교인"과는 구분을 짓길 원한다. 그러나 너무 이분법적이기만 한 구분을 짓고 싶지는 않다. 즉, 참된 기독교인으로 도달하려는 "여정" 이야 말로 신앙생활의 본질이라고 느낀다. 처음엔 당연히 어렵고 힘들던 일들이, 점점 더 위대하신 하나님을 알아가면 갈수록, 그분의 나라와 뜻에 촛점이 맞춰져가는 그런 여정이라는것이다. 그렇게, 참된 기독교인은 더욱 좋은 것을 위해 눈 앞의 것을 마다하고 내려놓을줄 안다. 그들은 하나님의 명령을 두려워하고, 소중히 여기며, 충실히 수행하려 한다. 그렇기에 그들은 이웃을 사랑하고, 자기를 희생하고, 개인적인 욕심을 기꺼이 내려놓을수있을것이다. 대형교회의 목사라고 무조건 참된 기독교인이라는 법 없고, 방금 교회에 들어온 초신자라고 해서 참된 기독교인 아니라는 법 없다. 참된 기독교인은 “세상에 목적을 두지 않고, 하나님의 뜻과 나라에 목적을 두는 사람” 이라고 정의하고 싶다. 즉, 세상의 기독교인이 아닌, 하나님 나라의 기독교인인 것이다.

By 안녕이야기

교회 관련 사회적 이슈들
http://www.newshankuk.com/news/news_view.asp?articleno=d20100716175318n5573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557432&sid=E&tid=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3521243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249633
http://www.plebeian.or.kr/925
http://210.205.6.228/~cpj/zbxe/?document_srl=15127
http://www.christianitydaily.com/datapds/view.php?id=freeboard&num=2079
http://losdeladisco.tk/--27eqlOOmvNSF19k.html

선교사들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10692
http://lord.kehc.org/essay/chistory/martyrthomas.htm
http://www.yonghwankim.com/challenge/2177

한국교회 현실
http://www.gidoknews.kr/planning/sub01.html?mode=read&read_no=11708

기독교 신뢰도
http://www.cbs.co.kr/chnocut/show.asp?idx=153066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세연
    • 2010.12.20 12:29 신고
    개독교가 너무 싫습니다. 이쪽에 가깝지 않은 제가 봤을 때 개독교는 그냥 두가지인 듯해요. 1. 자신이 잘못을 하면 성경의 메세지를 자의적으로 해석해서 자기합리화를 한다. 2. 다른사람에게 강요한다.

    기독교를 믿으시는 분께서 이렇게 개독을 분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예.. 그리고 이런 현상은 비단 기독교에만 일어나는 것은 아니겠지요 다만 기독교 인구가 워낙 많다보니, 또 사회와 밀접하다보니 일어나는 일들이겠지요ㅜㅜ
    • 안철하
    • 2010.12.21 15:34 신고
    눈에 당장 보이지 않는 막연하고 커다란 목표를 위해 당장의 본능적 욕구를 억누르는건 대부분의 사람에게 참 힘든일이죠.. 그래서 저는 기독교인들이 때로 예수님의 가르침을 어기고 세상의 욕망을 탐하는건 이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성경을 자기의 편의에 맞춰제멋대로 해석하고 종교의 힘을 자신의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참기 힘드네요.
  1.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은 이런 말을 했습니다.

    "I cannot conceive of a personal God who would directly influence the actions of individuals, or would directly sit in judgment on creatures of his own creation. I cannot do this in spite of the fact that mechanistic causality has, to a certain extent”

    그의 말들에 전적으로 일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이런 식으로 타인에게 자신들의 교리를 강요하는 것이 아인슈타인의 경우와 같은 기독교에 대한 반감을 표출하게 만들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세연님의 말씀에 동의합니다.
    • zeko
    • 2011.01.09 22:44 신고
    교회와 기독교인으로써 궁극적인 목적 즉 예수를 믿는 것 외에도 교회가면 좋은 말들을 많이 들어서 좋은 1인입니다

    착실한 기독교인은 아니고 그냥 교회를 몇번 나가본 사람으로써 무작정 기독교인이 되라고 권유하는 기독교인도 그렇고

    무작정 개독교인이라고 헐뜯는 사람들도 둘다 보기 별로 안좋은거같네요
    • edin
    • 2015.05.17 02:56 신고
    약 10년 동안 교회에 순수한 믿음으로 위선하지 않고 다니려 정말로 노력했던 사람입니다.

    지금은 신앙 자체를 완전히 버렸습니다.

    말로만 백날 성경이니 뭐니 떠들어대면 뭐합니까? 행동에서 세상사람이랑 조금의 차이도 없는데요.

    https://www.psychologytoday.com/blog/our-humanity-naturally/201103/misinformation-and-facts-about-secularism-and-religion

    위 사이트를 보시면 통계적으로 밝혀진 팩트로만 봐도 종교가 없는 사람들이 기독교인보다 범죄율, 이혼률도 더 낮고 삶에 대한 만족도, 이타심도 더 높습니다. 그리고 기독교인은 혼전성경험률도 종교가 없는 사람들과 다를 바가 없을 뿐더러 오히려 피임률이 더 낮습니다. 저 사이트 외에도 수많은 통계자료에서 기독교인이 오히려 그들이 주장하는 사랑과 혼전순결 등 많은 면에서 오히려 비기독교인보다 더 추악한 모습을 보이는 사람이 많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훌륭한 행동을 보여주는 제대로 된 크리스챤 비율보다 오히려 종교가 없는 사람들 중 제대로 된 크리스챤과 동급의 행동을 보여주는 비율이 더 높다는 겁니다. 굳이 교회에 나가서 모범적인 사람을 보고 본받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죠. 저는 말, 믿음 이런 거에는 관심도 없습니다. 행동으로 나타나지 않으면 그저 거짓이고 가식이고 위선입니다. 그리고 교회 목사치고 통계자료 갖고 와서 실증적인 접근으로 타당성 있는 주장을 하는 사람은 본 적이 없습니다. 과학이 고도로 발달한 이 시대에 근거없는 말장난을 하고 있는거나 다름이 없는 것입니다.

    또한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말하면서 모든 것이 성경에 나온 그대로 되어야 한다는 식으로 자기들한테 이득이 되는 것을 그대로 지켜내려고 합리화하는데 사실 성경은 논리적으로 오류가 매우 많은 글입니다. 이건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팩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성경에 나온 문자 그대로 지키는 것 자체가 모순입니다. 게다가 보수파 기독교인들이 백날 떠들어대는 것과 달리 사실 그들도 세상에 타협해온 것이 사실입니다. 지금 성경에 나와있는대로 일부다처제로 돌아가야 하고 아내는 소유물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보수파 기독교인이 있습니까? 그러면서도 유독 성소수자 문제에 있어서는 그저 압도적인 다수를 이루고 있는 숫자의 힘을 이용해 죄인이라는 타이틀을 붙이기 위해 갖은 힘을 다 쓰는 모습에도 혐오감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온갖 죄 다 지어놓고 "우리는 다 죄인이다." 한마디로 그냥 자기합리화하는 목사, 장로를 포함한 수많은 신도들을 너무나도 많이 봐왔기 때문에 더 이상은 그런 가식덩어리에 위선자가 득실대는 곳에 나가고 싶은 마음이 싹 사라졌습니다.

    마지막으로 위선자들이 종교에 대해서 강요한다는 것도 어이가 없었습니다. 남을 위해서 선교한다기 보단 그저 자기자신의 업적을 쌓고 싶은 마음에 선교를 하는 것 같다는 것을 많이 느꼈거든요. 비즈니스에서 실적을 올리는 것과 같이요.

    실제로 교회 밖으로 나와서 더 큰 틀로 세상을 바라보니 제가 얼마나 엉터리같은 곳에 얽매여서 시간낭비를 하고 있었던 건지 헛웃음이 나오더군요.

    저의 경우 신앙을 버린 후에 삶에 대한 만족도가 훨씬 올라가서 행복해졌습니다.

    아 한가지 더 생각나는 게 있군요.
    대형교회 목사들 입에서 나오는 말은 모두 다 성령의 말이며 진리인가요?
    무조건 아멘해야 하나요?
    목사도 평신도이자 죄인 아니었나요?
    목사한테 조금의 비판만 해도 빨갱이 취급하며 몰아내는 헛짓거리도 너무 많이 봤네요.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 성경을 합리화의 도구로 사용해서 자기 배만 불리기 위한 가식가 위선 합리화의 집단, 그게 바로 제가 내린 교회에 대한 결론이자 정의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