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발] 세계 언론들의 반응

Posted by 숲틱HS
2010.11.28 20:18 EDITORIAL/국제 :: Worldpost

(사진 출처, Photograph: Pool/REUTERS)


# 가디언 지 (Guardian, 영국)
 
http://www.guardian.co.uk/world/2010/nov/28/korea-tensions-yellow-sea-war-games

“현재 사태는 매우 심각하다” (There seems littledoubt the current situation is gravely serious)

영국신문 가디언은 현재 한반도에서는 1950년도의 한국전쟁 이후의 최고도의 긴장감이 돌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북한에 강경하게 대처하자는 한국 여론에 대해서도 다뤘다.기사에서 북한을 질타하는 말투가 많이 사용된 것으로 보아, 북한의 행동을 부정적이게 바라보고 있다.

# CNN (미국)
http://www.cnn.com/2010/WORLD/asiapcf/11/28/koreas.crisis/index.html


한국사람들이 가장 많이 알고 있는 미국 뉴스 CNN에서는 다른 언론사들에 비해 주변국가들의 입장을 더욱더 고루고루 다뤘다. CNN에 의하면 중국 외교부장관 양 찌에츠 (Yang Jiechi) 는 더 이상의 충돌을 막아야 하고 또한 남북한 두 나라 모두 안정적이면서 절제함과 동시에 대화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미국 힐러리 클린턴은 양 찌에츠와의 회담에서 중국이 북한에게 “이번 행동은 용납할 수 없다”라고 하였고,  양 찌에츠와 러시아 외교부장관 세르게이 라브로브 (Sergey Lavrov)는 이번 사건이 더욱 악화되는 것을 방지해야 하고 긴장감을 완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였다.

# 뉴욕타임즈 (The New York Times, 미국)
http://www.nytimes.com/2010/11/29/world/asia/29korea.html?_r=1&hp 

CNN만큼이나 많이 알려진 뉴욕타임즈는 이번 12월 초에 중국이 북한과 미국을 포함한 주변국가들과 정당회담을 가지리고 한 것을 조명하면서도 중국의 중립적인 자세를 비난하는 어조였다. 또한 이번 사건과 저번 천안함 사건도 짧게 다루면서 북한에 강경하게 대처하자는 한국 내 사람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전하였다.

#AP
http://hosted.ap.org/dynamic/stories/A/AS_KOREAS_CLASH

오늘 (11월 28일) 연합통신 AP에서는 이 대통령이 연평도 사건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는 발언에 대해 집중하였고, 2008년도부터 남한이 북한에게 강경한 정책을 펼치면서 사이가 틀어졌다고 이야기했다.

# 숲틱의 개인적인 생각

북한의 소행으로 반 확실시 되는 천안함 사건에 대해서 필자는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천안함을 폭격한 어뢰에 써진'1호'라는 글씨가 과연 북한이 쓴 건인지 아니면 우리 정부에서 조작을 한 것이었는지에 관한 이야기는 아는 사람들은 들어본 이야기일것이다. 전자가 사실이라면 '어떻게 유성매직으로 쓰여진 글씨가 어뢰가 터진 후에도 남아 있을 수 있는가?' 라는 생각이였고,후자는 현실과는 조금 동 떨어진 음모론이 아닐까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연평도를 폭격한 포탄에도 '1번'이라는 글씨가 쓰여져 있었다. 이 사실은 천안함도 이번 사건과 같이  북한 소행에 의해서 공격당한 것이라는 증거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

외국 언론들을 살펴본 결과 모든 언론들 모두 직접적이게든 간접적이게든 북한의 행동을 질타하였고, 이번 연평도 사건이'최고도의 긴장감' (highest tension)이라고 다들 표현을 하였다.
친한 친구들이 군대에 있으니 내가 아무리 미국에 있다고 하더라도 걱정이 끊이질 않는다. 분명히 우리는 북한에게 강경한 대책을 펼치는 것이 옳다고 보지만 도발적이거나 공격적인 정책은 최소화하면 좋겠다는 것이 내 개인적인 바램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하이트
    • 2010.11.28 21:43 신고
    이라크나 아프가니스탄, 그루지야 같은 곳에 파견되엇던 전세계의 종군기자들이 연평도로 몰려들었다고 하네요, 전쟁은 안났으면 좋겠지만 어떤의미에서든 최소한 국지적 보복성 타격은 이루어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숲틱
      • 2010.11.29 20:30 신고
      저도 국지적 보복성 타격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동시에 그것이 꼭 물리적 타격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다. 현재같이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상태에서는 조그만 물리적 타격/도발에 의해 얼마든지 전쟁이 일어날 수 있으니까요.

      "언제까지 북한에 잡혀서 살 거냐"라는 주장이 있지만, 전쟁을 감수하기에는 지금 우리나라는 북한에 비교하면 잃을 게 너무나도 많지 않나 싶네요.
    • 말 그대로 능력이 없어서가 아닌 잃을 것이 없어서 정신승리법을 시전해야되는 우리나라의 입장이 참 애매합니다... 중국은 이제 북한 실드쳐주기도 힘들겠네요 ㅠ
  1. 국지적 보복성 타격에 대해 찬성합니다. 동시에 글쓴이의 물리적 타격일 필요는 없다는 점도 찬성합니다. 실질적으로는 아무런 피해도 없지만 이란에 대한 경제재제 처럼 남한쪽에서 들고올 수 있는 현실적인 카드는 넘쳐납니다. 금강산 개발, 개성공단등도 이미 금강산 쪽은 그렇다치더라도 개성공단은 막을 수도 있을겁니다.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햇볓정책은 개인적으로 아주 찬성하는 좋은 평화적인 수단이었지만, 그 것을 지금까지 이용해먹은 북한을 보자니 정말 열 받는군요. 더 이상 자비는 필요없다.. 라고 생각합니다.
    • 우연
    • 2010.11.30 01:51 신고
    지난 9월 13일 공개된 천안함사건의 보고서를 읽어보시면 사건의 개요부터 끝까지 정리가 되 있습니다. 나름 국방부가 한치의 의혹도 남기지 않기 위해 3월에 난 사건을 9월까지 연구한것이죠. 물론 과학에는 100%는 없지만 말입니다. "1번의 유성매직" 선에서의 자잘한 의혹들도 기본적으로 참가한 국제조사단과 유수 대학 교수들의 연구들이 수록되었습니다. 1번 글자에 관해선 구체적으로 열역학/재료공학적으로 "1번"사인의 후면추진체는 폭파시 "단 1도도 상승하지 않는다" 라는 카이스트의 조사를 담아서 말입니다. 인터넷에서 의견을 피력하는 많은 네티즌들은 100페이지 내외의 길고 긴 보고서를 읽어는 보았는지 모르겠네요. 그러한 연구에 반대되는 의견들을 내세워 화제가 되었던 많은 "준전문가"와 "준연구자"들의 발표들은 모두 부정당하면서 없던일로 되었지만, 시간이 많이 지나 뉴스에는 나지 않았네요. 그래도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의 한 개인으로서 그 보고서에 대한 심증상의 부정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면, 부정문으로만 가득차있는 단순한 음모론보다는 능동증명을 위한 구체적인 논리연결과 수반되는 증거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맞는 말씀이십니다. 음모론이 음모론으로밖에 남을 수 없는 이유는 어떤 정황에 대한 반대증거를 대지 못하면서도 반대를 위해 만들어진 기형적인 이론이기 때문입니다.. 뭐 실제로 드러나는 음모론도 있지만 그 경우엔 음모론이라기보단 음모라고 부르겠지요. 다만 뉴스에 비교적 알려지지않았던 이후의 연구결과라는 것은 나름대로 국민들에게 오해를 일으킬 수 있는 일입니다... 뭐 최근에 여러가지 일들 때문에 정부에서 바쁘긴 했겠지만요 ㅎㅎ 천안함사건의 보고서를 읽어봐야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